삼성 4번 타자 탄생 비화…김영웅의 용기+박진만 감독의 포용력

뉴스포럼

삼성 4번 타자 탄생 비화…김영웅의 용기+박진만 감독의 포용력

메이저 0 20 05.15 03:23
하남직기자

캠프서 "배트 짧게 쥐어보라"는 박 감독 권유에 김영웅 "길게 잡고 치겠습니다"

인터뷰하는 김영웅
인터뷰하는 김영웅

(인천=연합뉴스) 유지호 기자 = 삼성 라이온즈 '4번 타자' 김영웅이 1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박진만(47) 삼성 라이온즈 감독은 1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의 홈 경기에 앞서 망설이지 않고 4번 타순에 김영웅(20)의 이름을 써넣었다.

박 감독은 "김영웅이 4번 자리에서 정말 잘해주고 있다"며 "자신의 기량을 실전에서 80% 발휘하기도 쉽지 않은데 김영웅은 80% 이상을 해내고 있다. 4번 자리에 부담을 느끼지도 않는다고 하더라"고 흐뭇하게 웃었다.

고졸 3년 차인 김영웅은 9일 KIA 타이거즈전에서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고, 이날까지 5경기 연속 4번 자리를 지켰다.

김영웅의 시즌 성적은 13일 기준 타율 0.301(153타수 46안타), 9홈런, 26타점이다.

4번 타자로 나선 4경기에서는 타율 0.353(17타수 6안타), 1홈런, 4타점으로 활약했다.

김영웅은 "다른 타순에 설 때보다는 부담감을 느끼긴 하지만, 최대한 타순을 의식하지 않으려 한다"며 "지금은 그저 경기에 나서는 게 재밌고 좋다"고 말했다.

김영웅 주먹 불끈
김영웅 주먹 불끈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초 무사 만루상황에서 삼성 김영웅이 동점 1타점 적시타를 친 뒤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2024.5.1 [email protected]

박진만 감독과 김영웅 사이에는 색다른 에피소드도 있다.

올해 2월 스프링캠프에서 박진만 감독은 김영웅에게 "배트를 짧게 쥐어보는 건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자신을 '중장거리 타자'로 정의한 김영웅은 배트 노브를 쥐며 타격한다. '장타'를 노리는 타자가 쓰는 방법이다

박 감독은 김영웅이 '콘택트 능력'을 키워야 1군에서 자리 잡을 수 있다고 판단해 배트를 짧게 쥐는 법을 권했다.

하지만 김영웅은 "여러 시도를 하다가 배트를 길게 쥐는 현재 타격 자세를 찾았다. 이 타격 방법이 내게 가장 잘 맞는 것 같다"며 "한 번만 나를 믿어달라"고 청했다.

박 감독은 김영웅의 용기 있는 선택을 받아들였다.

김영웅의 용기와 박 감독의 포용력은 시너지 효과를 냈다.

'장타자용 배트 쥐는 법'을 고집하며 실제 장타력을 뽐낸 김영웅은 올 시즌 삼성의 최고 히트 상품으로 꼽힌다.

박 감독과의 대화를 떠올리며 김영웅은 "프로 1, 2년 차에는 제대로 자리 잡지 못했다. '나만의 것'이 확실하게 있어야 1군에서 뛸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시행착오 끝에 '배트를 길게 쥐는 타격 자세가 내게 맞다'라고 확신했다. 감독님께 말씀드렸고, 감독님께서 받아들여 주셨다"고 고마워했다.

박 감독도 김영웅이 대견하다.

박 감독은 "내성적이고 좀처럼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영웅이가 그 정도로 자신 있게 말할 정도면 믿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지금 결과로 보여주고 있지 않나"라고 흐뭇하게 웃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68067 류현진 영입하고 '리빌딩 종료' 외쳤던 한화, 다시 원점으로 야구 05.28 40
68066 '40홈런-70도루' MVP 아쿠냐, 도루하다 무릎부상…IL 오를 전망 야구 05.28 44
68065 임성재, PGA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9위…라일리 통산 2승째 골프 05.28 51
68064 통산 43승 올린 69세 최상호, 다음 달 KPGA 선수권대회 출전 골프 05.28 43
68063 한화 최원호 감독·박찬혁 대표이사 자진 사퇴…정경배 감독대행(종합) 야구 05.28 39
68062 K리그1 전북, 새 사령탑에 김두현 선임 축구 05.28 49
68061 '조규성 4호 도움' 미트윌란, 극적 우승… UCL 2차 예선 진출 축구 05.28 47
68060 류현진, 12년 만에 KBO 올스타전 출전할까…팬 투표 명단 발표 야구 05.28 42
68059 오세훈·배준호, A대표팀 첫 발탁…조규성·김민재 '부상 제외'(종합) 축구 05.28 27
68058 '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삼진쇼 보여드리겠다" 야구 05.28 16
68057 '홀로 남은' 손혁 한화 단장 "감독 선임은 신중하되, 신속하게" 야구 05.28 11
68056 블랜드, LIV 골프 선수 최초로 PGA 챔피언스투어 메이저 우승 골프 05.28 22
68055 준비된 지도자라던 최원호 감독도 중도하차…한화 사령탑 잔혹사 야구 05.28 9
68054 [천병혁의 야구세상] 야신도, 외국인 사령탑도 안되고 박사 감독까지 실패한 한화 야구 05.28 14
68053 김하성, 절묘한 번트 안타로 타점…멀티 히트도 달성 야구 05.28 12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