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 2년 차 김범석, 2주간 LG 선발 포수로…"순발력 높게 평가"

뉴스포럼

고졸 2년 차 김범석, 2주간 LG 선발 포수로…"순발력 높게 평가"

메이저 0 31 05.15 03:22
홍규빈기자
내야 안타로 동점 만드는 LG 김범석
내야 안타로 동점 만드는 LG 김범석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KBO리그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말 1사 2,3루 LG 김범석이 1타점 내야안타로 동점을 만들고 기뻐하고 있다. 2024.5.9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고졸 2년 차 김범석이 약 2주 동안 LG 트윈스의 안방마님으로 나선다.

주전 포수 박동원이 지난 13일 오른쪽 무릎 후방 슬와근 부분 손상으로 1군에서 빠진 데 따른 것이다.

염경엽 LG 감독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박동원은 다음 주면 지명타자로 출전하고 약 2주 후에 포수 출전이 가능할 것 같다. (그동안) 웬만하면 김범석을 많이 쓸 생각"이라고 밝혔다.

올 시즌 1루수나 지명타자로 뛰었던 김범석은 지난 12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처음 포수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달 21일 SSG 랜더스와의 더블헤더(DH)를 계기로 첫 선발 기회를 잡더니 약 3주 만에 포수 마스크까지 쓰게 됐다.

김범석은 올 시즌 21경기 61타수 21안타(타율 0.344) 3홈런 16타점으로 활약 중이다.

염 감독은 "범석이에겐 엄청나게 성장할 기회"라면서 "송구, 블로킹에서의 순발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체력 소모와 멘털 문제를 고려해 수비 이닝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다.

염 감독은 "어느 정도 버텨내는지 보고 경기 후반에는 허도환을 활용할 것"이라면서 "실수를 하면 정신적으로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빨리 교체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준 LG 2군 감독(왼쪽)
김정준 LG 2군 감독(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염 감독은 전날 이뤄진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LG는 이호준 퀄리티 컨트롤(QC) 코치를 1군 수석코치로 옮기고 기존의 김정준 1군 수석코치는 2군 감독으로 임명했다.

서용빈 2군 감독은 공석이었던 전력 강화 코디네이터 자리로 이동했다.

염 감독은 "시즌 시작 때부터 구단에서 전력 강화 코디네이터 자리를 채우려고 했었다. 단장님은 서용빈 전 2군 감독이 팀의 운영 방향과 육성 시스템을 이해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단장님이 2군 감독 선택권을 줘서 엄청 고민했다"면서 "(김)정준이 '2군에서 어떻게 좀 더 해줬으면 좋겠다'는 점을 잘 알고 본인도 의향이 있어 그렇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68067 류현진 영입하고 '리빌딩 종료' 외쳤던 한화, 다시 원점으로 야구 05.28 40
68066 '40홈런-70도루' MVP 아쿠냐, 도루하다 무릎부상…IL 오를 전망 야구 05.28 44
68065 임성재, PGA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9위…라일리 통산 2승째 골프 05.28 51
68064 통산 43승 올린 69세 최상호, 다음 달 KPGA 선수권대회 출전 골프 05.28 43
68063 한화 최원호 감독·박찬혁 대표이사 자진 사퇴…정경배 감독대행(종합) 야구 05.28 39
68062 K리그1 전북, 새 사령탑에 김두현 선임 축구 05.28 49
68061 '조규성 4호 도움' 미트윌란, 극적 우승… UCL 2차 예선 진출 축구 05.28 47
68060 류현진, 12년 만에 KBO 올스타전 출전할까…팬 투표 명단 발표 야구 05.28 42
68059 오세훈·배준호, A대표팀 첫 발탁…조규성·김민재 '부상 제외'(종합) 축구 05.28 27
68058 '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삼진쇼 보여드리겠다" 야구 05.28 16
68057 '홀로 남은' 손혁 한화 단장 "감독 선임은 신중하되, 신속하게" 야구 05.28 11
68056 블랜드, LIV 골프 선수 최초로 PGA 챔피언스투어 메이저 우승 골프 05.28 22
68055 준비된 지도자라던 최원호 감독도 중도하차…한화 사령탑 잔혹사 야구 05.28 9
68054 [천병혁의 야구세상] 야신도, 외국인 사령탑도 안되고 박사 감독까지 실패한 한화 야구 05.28 14
68053 김하성, 절묘한 번트 안타로 타점…멀티 히트도 달성 야구 05.28 12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