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성, MLB 4개 구단 스카우트 앞 5안타…김인범 데뷔 첫 승

뉴스포럼

김혜성, MLB 4개 구단 스카우트 앞 5안타…김인범 데뷔 첫 승

메이저 0 26 05.15 03:22
홍규빈기자
키움 김혜성
키움 김혜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투타 조화를 앞세워 최근 5연승의 LG 트윈스를 멈춰 세웠다.

키움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LG와 방문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키움은 장단 14안타로 LG(3안타)를 제압한 가운데 여러 기록을 쏟아내며 승리를 자축했다.

내야수 김혜성은 5타수 5안타 1타점 2득점을 폭발하며 개인 한 경기 최다 안타 타이기록을 세웠다.

아울러 도루 2개를 적립해 KBO리그에서 역대 34번째로 7시즌 연속 두 자릿수 도루를 달성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 피츠버그 파이리츠, 신시내티 레즈, 캔자스시티 로열스 등 4개 구단 스카우트가 김혜성을 보러온 날이었다.

선발 등판한 키움 김인범은 5이닝 74구를 던져 2피안타 3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KBO리그 데뷔 후 첫 승리를 품에 안았다.

직구 최고 속도가 시속 140㎞를 넘지 않는 김인범은 유려한 완급 조절로 LG 타선을 요리했다.

이날 1군에 복귀한 최주환(4타수 1안타)은 개인 통산 1천300번째 출장이었다. KBO리그 역대 100번째 기록이다.

키움 선발 김인범
키움 선발 김인범

[연합뉴스 자료사진]

키움은 3회초 로니 도슨의 재치로 선취점을 올렸다.

LG 1루수 오스틴은 무사 2, 3루에서 이주형의 땅볼을 잡고 베이스를 밟은 뒤 2루에 송구했고 주자 김혜성이 2, 3루 사이에서 런다운에 걸렸다.

그런데 김혜성이 시간을 끄는 사이 3루 주자 도슨이 홈으로 쇄도했고 2루수 신민재의 홈 송구가 크게 벗어났다.

주자도 살리고 선취점까지 올린 키움은 최주환의 우전 안타와 송성문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보탰다.

키움은 7회에도 적시타 없이 두 점을 냈다.

1사 후 김혜성, 이주형이 연속 안타로 1, 3루 기회를 가져왔고 LG 두 번째 투수 이우찬은 폭투로 한 점을 헌납했다.

최주환도 볼넷을 골라내자 LG는 김대현을 소방수로 올렸지만, 송성문이 희생 플라이를 날려 간단하게 점수를 냈다.

키움은 8회 2사 1, 3루에서 김혜성의 좌전 적시타로 5-0으로 달아났다.

키움 불펜 조상우, 김성민, 문성현, 박윤성은 한 이닝씩 무실점으로 막아 팀 완봉승을 합작했다.

키움 송성문
키움 송성문

(서울=연합뉴스) 1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5회 적시타를 쳐낸 송성문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4.4.12 [키움 히어로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68067 류현진 영입하고 '리빌딩 종료' 외쳤던 한화, 다시 원점으로 야구 05.28 46
68066 '40홈런-70도루' MVP 아쿠냐, 도루하다 무릎부상…IL 오를 전망 야구 05.28 50
68065 임성재, PGA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9위…라일리 통산 2승째 골프 05.28 56
68064 통산 43승 올린 69세 최상호, 다음 달 KPGA 선수권대회 출전 골프 05.28 50
68063 한화 최원호 감독·박찬혁 대표이사 자진 사퇴…정경배 감독대행(종합) 야구 05.28 45
68062 K리그1 전북, 새 사령탑에 김두현 선임 축구 05.28 55
68061 '조규성 4호 도움' 미트윌란, 극적 우승… UCL 2차 예선 진출 축구 05.28 52
68060 류현진, 12년 만에 KBO 올스타전 출전할까…팬 투표 명단 발표 야구 05.28 47
68059 오세훈·배준호, A대표팀 첫 발탁…조규성·김민재 '부상 제외'(종합) 축구 05.28 29
68058 '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삼진쇼 보여드리겠다" 야구 05.28 18
68057 '홀로 남은' 손혁 한화 단장 "감독 선임은 신중하되, 신속하게" 야구 05.28 13
68056 블랜드, LIV 골프 선수 최초로 PGA 챔피언스투어 메이저 우승 골프 05.28 23
68055 준비된 지도자라던 최원호 감독도 중도하차…한화 사령탑 잔혹사 야구 05.28 11
68054 [천병혁의 야구세상] 야신도, 외국인 사령탑도 안되고 박사 감독까지 실패한 한화 야구 05.28 17
68053 김하성, 절묘한 번트 안타로 타점…멀티 히트도 달성 야구 05.28 1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