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슬쩍 바뀐 대진표…여자축구 8강서 한일전 피할 가능성↑(종합)

뉴스포럼

[아시안게임] 슬쩍 바뀐 대진표…여자축구 8강서 한일전 피할 가능성↑(종합)

메이저 0 65 2023.09.19 03:25

대한축구협회는 대진 변경 파악 못 해…"조직위, 정식 공지 없었다"

훈련하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대표팀
훈련하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대표팀

(파주=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대표팀 지소연 등 선수들이 18일 오전 경기도 파주 NFC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3.9.18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유지호 설하은 기자 = '조 1위끼리' 맞붙게 돼 있던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8강 대진 일부가 슬쩍 바뀌면서 한일전도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18일 대회 홈페이지에 공지된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8강 대진표에 따르면 한국이 속한 E조의 1위는 D조 2위 혹은 C조 1위와 맞붙는다.

D조 1위는 C조 1위 혹은 E조 2위와 4강행을 다툰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조별리그는 5개 조로 나뉘어 A∼C조는 3개 팀씩, D조와 E조는 4개 팀씩 배정됐다.

각 조 1위 5개국과 각 조 2위 중 성적이 좋은 3개국이 8강에서 맞붙는다.

애초 대진표상으로는 D조 1위와 E조 1위가 8강에서 만나는 일정이었다.

이에 따라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8강에서 D조 1위로 올라올 것으로 예상되는 여자 축구 강국 일본을 만나 한일전을 치를 것으로 보였다.

각각 D조와 E조에 속한 두 팀이 객관적인 전력상 각 조 1위를 할 가능성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진이 바뀌며 8강부터 일본과 맞닥뜨릴 가능성은 크게 낮아졌다.

한국과 일본이 각각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오른다면 결승에서 한일전이 성사된다.

선수들 지켜보는 콜린 벨 감독
선수들 지켜보는 콜린 벨 감독

(파주=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대표팀 콜린 벨 감독이 18일 오전 경기도 파주 NFC에서 훈련하는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2023.9.18 [email protected]

대한축구협회는 대진 변경에 대해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로부터 통보받은 내용이 없다는 입장이다.

협회 관계자는 "협회와 팀에 대진 일정 변경에 관한 정식 공문이나 통보가 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협회는 지난 8일 대회 조직위로부터 아시안게임 전 종목의 변경된 일정이 정리된 파일을 받았는데, 해당 문서에는 축구 일정 변경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고 주장한다.

대신 같은날 받은 가이드라인에는 일정 변경에 대한 안내 문구 없이 수정된 대진표가 인쇄돼 있었다고 한다.

축구 일정 변경에 대한 공지가 없는 상황에서 대진표가 바뀌었으리라고 생각하지 못했고, 새 대진표를 따로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벨호의 경기 운영 계획에도 변화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앞서 벨 감독은 8강에서 일본과 대결할 것을 예상하며 아시안게임 대진 방식에 의문을 표한 바 있다.

벨 감독은 지난 5일 경기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소집 훈련을 하며 취재진과 만나 "조별리그에서 1위를 하면 일본과 맞붙는다"며 "이해가 안 간다. 왜 1위끼리 대결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복잡하다.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고 굳은 표정으로 말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68067 류현진 영입하고 '리빌딩 종료' 외쳤던 한화, 다시 원점으로 야구 05.28 40
68066 '40홈런-70도루' MVP 아쿠냐, 도루하다 무릎부상…IL 오를 전망 야구 05.28 44
68065 임성재, PGA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9위…라일리 통산 2승째 골프 05.28 51
68064 통산 43승 올린 69세 최상호, 다음 달 KPGA 선수권대회 출전 골프 05.28 43
68063 한화 최원호 감독·박찬혁 대표이사 자진 사퇴…정경배 감독대행(종합) 야구 05.28 39
68062 K리그1 전북, 새 사령탑에 김두현 선임 축구 05.28 49
68061 '조규성 4호 도움' 미트윌란, 극적 우승… UCL 2차 예선 진출 축구 05.28 47
68060 류현진, 12년 만에 KBO 올스타전 출전할까…팬 투표 명단 발표 야구 05.28 42
68059 오세훈·배준호, A대표팀 첫 발탁…조규성·김민재 '부상 제외'(종합) 축구 05.28 27
68058 '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삼진쇼 보여드리겠다" 야구 05.28 16
68057 '홀로 남은' 손혁 한화 단장 "감독 선임은 신중하되, 신속하게" 야구 05.28 11
68056 블랜드, LIV 골프 선수 최초로 PGA 챔피언스투어 메이저 우승 골프 05.28 22
68055 준비된 지도자라던 최원호 감독도 중도하차…한화 사령탑 잔혹사 야구 05.28 9
68054 [천병혁의 야구세상] 야신도, 외국인 사령탑도 안되고 박사 감독까지 실패한 한화 야구 05.28 14
68053 김하성, 절묘한 번트 안타로 타점…멀티 히트도 달성 야구 05.28 12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